아듀 2020

2020년 12월 31일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2020년 12월 31일 어느 오후

 

 

잘가요. 2020


어느덧 2020년 하루를 남긴 마지막 날이네요. 아쉬움이 컷는지 어제, 오늘 이곳에는 정말 많은 눈이 내렸어요. 그 어느때보다 아쉬움이 가득찼던 짧은 한해였던거 같아요.

3년전 저희 아이가 태어나고 며칠 후에 지금의 공간인 송당일상이 오픈되었답니다. 같이 사랑을 듬뿍주고 함께 가꾸고 자란 내 아이와 우리의 공간들을 다시한번 돌아볼 수 있었던 한해였던거 같아요.

부족한 이곳과 우리의 소소한 이야기들을 좋아해주시고 격려해주셨던 모든 분들 정말 감사합니다.

앞으로도 우리가족 모두가 편안한 공간과 일상을 만들기 위해 잘 가꿔나가고 있을게요. 돌아오는 새해에는 모두가 더욱 건강하시고 평범한 일상으로 어서빨리 돌아갈 수 있기를 기대할게요!

 

정말 고생많으셨어요!

Happy New Year!

 

 

 

 

 

 

최근 글